자유게시판

당신에게 보내는 댓글 .jpg

 

 전유나 - 너를 사랑하고도 

처음엔 몰랐는데 하이라이트를 들으니 들어본 곡이네요

안녕하세요, 저는 최종예라고 합니다. 제 엄마는 2월 8일에 눈을 감으셨어요. 엄마의 댓글을 보게된 계기는 우연히 엄마의 휴대폰을 보다가였고, 그때 엄마가 많은 댓글을 받아오신 것을 알게 되었어요. 안타깝게도 엄마는 알람을 지우지 못한 상태였을 텐데, 아마 엄마는 제 댓글을 확인하지 못하셨을 것 같아요. 엄마가 쓴 글과 많은 분들이 남겨주신 댓글들을 하나하나 읽어 보았고, 몇 시간을 통곡하며 감사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댓글을 달지 않아도 될 것 같아요. 왜냐하면 엄마도, 저도 이제는 댓글을 볼 수 없기 때문이에요. 이 글을 쓰는 저의 이름은 지은이라고 하고, 저는 행복한 학교의 진달래반에 다니고 있습니다. 76살인 엄마는 사랑하는 남편에게 벌세 20년이 되었어요. 남편은 사고로 먼저 떠나셨고, 그때 제가 갓 두 살이 되었을 때 엄마는 남편에게 "꼭 지켜주라"고 말하며 국화빵을 사러 나가셨어요. 그러고 이별 직전에 엄마는 병실에 들어오시면서 왜 그렇게 차갑게 느껴지는지 느꼈을 것 같아요. 그 순간 당신은 두 눈을 꼭 감으셨고, 그게 마지막이었어요. 아마 가야한다는 느낌 때문에 제게 가려고 하지 않았던 걸까요? 그렇게 엄마는 제와 민철이를 남기고 급하게 떠나야 했나요? 이제 제가 된 지은이는 두 딸의 엄마로서 장가를 가고 있는 민철이와 약속대로 아이들을 잘 키우고 있어요. 정말 힘들더라도 우리가 함께 모두 죽을까 봐 걱정이 되었어요. 그래서 더욱 더 당신을 아픈 모습으로 기억하고 싶지 않아서 살아왔어요. 저를 잘 한 거라고 안아 주세요. 그런데 저는 언제쯤 당신을 보러 갈 수 있을까요? 항상 당신만을 사랑하는 윤희가. 제가 답글을 작성하고 나서는 남편 생각으로 말없이 울었습니다. 이제 혼자 자식들과 살 생각을 하니 참기가 막히더라고요. 밥 달라는 자식들을 굶기는 할 수 없어서 살아왔습니다. 이 글을 보면서 마음이 다시 보고 싶어져 왔습니다. 여보, 저는 애들을 다 결혼시켰어요. 고생했다고 한 번만 말해줘요. 오늘따라 당신이 너무 보고 싶어요. 이런 힘든 삶에서 서로 의지하던 부부의 사별은 정말 마음 아픈 일이에요. 두 분이 다시 만나 행복한 시간을 보내길 바래요. 너를 사랑하고도 너를 보고 싶어.
    • 60의 나이가 되니 알겠네요!!! 이분이 얼마나 힘드시고 외로우셨을까!!! 하지만 두 아이가 있어서 행복한 날들이 더 많지 않았을까요?!! 사랑 하는 남편이 먼저 하늘로 떠났어도 남편이 남겨준 사랑과 두 아이가 있어서 여전히 남편이 옆에 있는 것과 같아요 내가 보지 못할뿐 여전히 남편의 존재는 당신 곂에 있답니다!!!
      처음엔 내가 전부 이고 배우자를 만나 나의 반을 내어 주고 또 자식을 낳고 나의 모든것을 내어 주고 내자신이 없어 진것 같고 중년의 나이가 될수록 힘들고 외로운 날들이 많아지죠! 분명 힘든 날만 생각 하면 살기 힘들고 삶을 포기 할까라는 생각이 들수도 있지만 , 나의 사랑하는 사람이 가슴에 남아 있고 그 결과 물들이 옆에 있었기에 행복했던 날들이 꽤 많지 않았을까요?!  너무나 공감이 되어 글을 남길수 밖에 없네요 부디 두분 하늘에서 행복한 시간들 보내세요!!! 두분 자녀분들 당신들은 세상의 모든 부모의 본이 되신 어머니를 가지 셨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461 개그맨 중 이혼 커플이 없는 이유 625 07:18
2460 히딩크가 명장인 이유 845 02-27
2459 인터넷에 퍼진 의사 입장 Top 8 1,000 02-27
2458 미국트위터에서 지금 최고로 핫한 밈 1,099 02-27
2457 비뇨기과 의사가 말하는 최고의 비아그라. jpg 1,599 02-26
2456 브래지어 후크를 발명한 사람 1,750 02-26
2455 자영업자들이 기피한다는 상권.jpg 1,857 02-26
2454 경계선 지능을 겪은 아이들의 상태 1,879 02-25
2453 한의사가 알려주는 주변 개원의사들 실수입 1,865 02-25
2452 특S급 짝퉁이 나오는 이유 2,010 02-25
2451 오픈북해도 낙제가 나오는 이유 1,924 02-24
2450 억 단위 수도세 사건 1,842 02-24
2449 한국의 과학자들이 줄기세포로 벌인 일 1,759 02-24
2448 손님 사이다 맥인 중국집 사장 1,858 02-23
2447 아시아 최고의 기부왕 1,784 02-23
2446 '한글' 코카콜라..."130년 역사상 첫 사례" 1,933 02-23
2445 발랄한 회사를 원했던 대표님.jpg 1,828 02-22
2444 독일에서 굶어죽는 사람이 없는이유 1,971 02-22
2443 한국 의사 파업 해외반응 1,882 02-22
2442 우울증의 실제 모습 1,928 02-22
2441 현대아산병원 근황 1,898 02-21
2440 호루라기 때문에 살해 위협까지 받고 답답해서 직접 신제품 개발한 농구 심판 1,876 02-21
2439 척척석사라고 놀림받은 과학자의 최후 1,907 02-21
2438 런던 김인수 "카이스트 촐업생..항의의 표시" 1,645 02-20
2437 IT회사의 화재시 행동강령 1,621 02-20
2436 의사집단을 바라보는 삼성전자 형의 놀라운 통찰력 1,759 02-20
2435 당근 요즘 문의하기도 무섭네요 1,704 02-19
2434 CGV가 가격 절감 등의 이유로 영화관에서 없애버린 것 1,844 02-19
2433 이강인에 대해서 입을 연 황희찬 1,938 02-19
2432 오구라유나 한국에서 제대로 노젓는 근황 1,844 02-18
2431 보디빌더가 말하는 벌크업의 진실 1,769 02-18